'사람이 좋다' 임창정, 제주서 만난 다둥이 아빠…열혈 일상 공개
'사람이 좋다' 임창정, 제주서 만난 다둥이 아빠…열혈 일상 공개
  • (뉴스1) 고승아 기자
  • 승인 2019.07.0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 뉴스1


데뷔 30년 차 만능 엔터테이너 임창정이 '사람이 좋다'에 출격한다.

2일 오후 방송될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는 데뷔 30년 차 원조 만능 엔터테이너 임창정이 출연한다.

이와 관련 이날 '사람이 좋다' 측에 따르면 신곡을 냈다 하면 음원 차트 1위를 휩쓰는 데뷔 30년 차 현역 임창정. 30여 편의 영화와 14장의 정규 앨범을 내며 슬럼프 없이 롱런하는 연예인으로 알려져 있지만, 그는 무명시절이 있었기에 더 단단히 스스로를 다질 수 있었다고 말한다.

임창정은 열일곱 살에 배우를 꿈꾸며 왕복 7시간에 걸쳐 연기학원을 다니고, 200번이 넘는 오디션 낙방의 쓴맛을 본 후에야 1990년 영화 '남부군'으로 데뷔했다. 이후로도 7년의 무명시절을 더 견디기 위해 가스배달, 건설현장 일용직을 마다 않고 뛰었다. 임창정이 스타덤에 오르고 이후로 롱런할 수 있었던 비결은 왜소한 외모에 가려진 실력을 더 단단히 다질 수 있었던 7년의 무명시절과 그 시절을 웃음으로 버틴 긍정적인 성격 덕이라고.

특히 원조 만능 엔터테이너 임창정이 후진양성에 나섰다. 언젠가는 꼭 자기보다 뛰어난 후배들을 발굴해 세계 최고의 한류스타를 만들고 싶다는 포부로 배우, 가수, 크리에이터 등 각 분야 최고의 아티스트를 만들기 위한 종합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것이다. 그 화려한 설립행사 현장과 열정 가득한 원석을 찾기 위해 제작자로 나선 임창정의 일상을 '사람이 좋다'가 따라가 본다.

여기에 2년 전, 제주도로 보금자리를 옮긴 임창정의 일상도 공개된다. 이사한 집안 곳곳 안전가드를 붙이고, 작은 텃밭을 일구는가 하면 세 아이의 등하교를 책임지는 것도 그의 몫이다. 늦둥이 아들 준재를 어린이집에 보내고 첫째 준우와 둘째 준성을 등교시키느라 아침부터 바쁘더니, 골프선수를 꿈꾸는 준우와 가수가 되고 싶다는 준성의 재능을 찾아주려 방과 후 학원을 알아보며 돌아다니는 열혈 아빠의 모습까지 보여준다.

한편 가족을 생각하면 잠시도 주저앉아 있을 수 없다는 열혈 가장 임창정의 끝없는 도전은 2일 오후 10시5분 방송될 '사람이 좋다'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